메뉴 건너뛰기


2013.01.18 09:15

누가 기사를 줬을까?

댓글 4조회 수 3558추천 수 0
2013년 01월 18일 (금) 이재훈 기자 ljh@kihoilbo.co.kr

인천교통공사 이사회가 결국 소수 노조 차별 논란을 눈감았다. 소수 노조 홀대와 통합 취지 역행이라는 시민사회의 우려는 공허한 메아리가 되고 말았다.

17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16일 진행된 이사회에서 옛 인천메트로 노조와 사측이 합의한 ‘4.9% 임금인상(안)’이 최종 승인됐다.

이번 임금 인상은 소수 노조 차별과 경영 부진 속 승진 및 임금 인상이라는 비판이 제기돼 지난 10일 한 차례 심의가 보류된 바 있다.

하지만 여론 수렴과 이사회 내부 검토가 이뤄지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이미 사측과 노조가 합의를 마친 상황에서 의결권을 가진 이사 가운데 단 1명만이 임금 인상에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공사 측은 회계를 마무리지어야 한다는 이유로 일주일도 안 돼 이사회를 다시 열었고, 표결까지 간 안건은 8명이 참석해 찬성 7표, 반대 1표라는 기록을 남겼다.

반대표를 던진 이사는 “노조가 사측과 합의했고, 인천시가 허가한 총액 범위를 넘지 않아 객관성은 입증됐다”면서도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옛 교통공사 직원과 정작 통합으로 기대했던 재정건전화와 조직슬럼화 효과는 포기한 앞뒤가 안 맞는 임금 인상이라 반대했다”고 말했다.

승인된 안건은 상급 부서인 인천시 교통기획과로 제출돼 송영길 시장의 최종 인준을 받아야 한다.

일단 시에선 무난히 인준이 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조직 통합을 주도한 곳이 시 평가조정담당관실이고, 퇴직금누진제 폐지 등 후속 절차에 따른 보수체계 통합 역시 시와 이미 합의했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 임금인상안이 재심의를 받거나 일부 조정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옛 교통공사 노조가 임금 인상에 반발, 지난해 말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이의제기를 한 상태로 임금 인상이 부당하다는 결론이 나면 상황은 달라진다.

또 이번 논란을 예고했던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그냥 두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건교위 의원들은 지난해 옛 메트로와 옛 교통공사 통합 뒤 진행된 퇴직금누진제 폐지와 관련, 소수 노조 차별 등 통합 취지를 왜곡하는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달 말 예정된 임시회에서 임금 인상의 잘잘못을 가려 부당성이 입증될 경우 보완명령을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와 관련, 교통공사 관계자는 “옛 교통공사 일부 직원들은 실제 임금 일부를 손해보는 일이 발생할 수 있으나 대부분 통합수당 등 대체임금을 받는다”며 “수치상으로 임금이 올랐다고 비판할 게 아니라 조직이 통합하는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시행착오로 여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 조합원 2013.01.18 09:19
    맨날 기호일보 아니면 경기일보
  • 조합원 2013.01.20 20:00
    이 기사 누가 줬고 이 걸 올리는데 얼마를 줬을까? 그리고 그 돈은 누구돈으로
    했을까? 궁금하네?
  • 조합원 2013.01.20 20:06
    지하철노동조합 홈페이지에서는 조합원은 회계자료실에서 회계자료를 볼 수 있다.
    그러나 교통공사조합홈페이지에는 회계자료를 볼 수 없다. 회계투명성이 없다는 증거이다
  • ㅠㅠ 2014.12.22 16:37
    이글을읽고좋아하는사람에게키스2번을받을겁니다그러나이글을읽고4일이내에5군데다올리지않으면아버지가죽을것이고밤마다눈없는귀신이찾아와서괴롭힐것입니다

자유게시판 조합원 및 비조합원도 로그인없이 글을 작성할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79 소급분은 언제쯤 나올까요? [1]   조합원 2013.01.25 3863
7278 방송에서 봤습니다 [1]   sakurasead 2013.01.24 3637
7277 아랫기사에서 빠진 거(구 교통공사 3,4급과 메트로 3,4급 급여차이)는 어디다 팔아 먹었지.퇴지금 누진제는 어디로 갔나?   조합원 2013.01.18 3686
» 누가 기사를 줬을까? [4]   조합원 2013.01.18 3558
7275 교통공사 노조 게시판에다 쓰세요. 제발 ~~ [1]   조합원 2013.01.17 3781
7274 공식 멘트인듯 한데 개인감정 실어서 느낌을 가지고 반 말 갈기는 당신은 누 구 ? [2]   조합원 2013.01.17 3789
7273 ㅆ ㅓ 블 . 뭐 하는 짓거리냐. 최 종 국 위원장. 오호통재여서 보낸 것이지? [2]   조합원 2013.01.16 3742
7272 임금인상안 이사회 승인 가결 [11]   반말 2013.01.16 3830
7271 시의 재정 건전성을 염려하고 정연연장이 임금 보전의 방법이라고 고발하는 노조 위원장! 내 누진제 주고나 씨부려. [5]   조합원 2013.01.16 3447
7270 조합과 회사는 분명한 어조로 이번 사태를 경계해야 한다. 내부의 일을 공개적으로 노출시켜서는 곤란한 일이었을 진대... 최씨 [5]   진성조합원 2013.01.15 3650
7269 지방노동위원회 시정신청사건관련 [3]   조합원 2013.01.15 6500
7268 월미은하레일 말아먹은 것들이 재정건정성을 걱정하네   조합원 2013.01.14 3245
7267 민주노총 혁신과 직선제 쟁취를 위한 농성 돌입   좌파노동자회 2013.01.14 2392
7266 동감 : 회사생활 희망을 버리며........ [2]   조합원 2013.01.14 3877
7265 정년도 57세로 해야겠넹? 유엔에 국가를 제소하라 ! 노동계와 정부는 연장 추진한다. 당신 뜻에 맞지 않아. 국가재정 불쌍하지? [1]   늙어간다. 2013.01.14 3421
7264 통합에 방해되는 무지막지한 최종국!이쯤되면 막하자는 거지요.통합 아니죠.   조합원 2013.01.14 3028
7263 아 놔 참. 별 희한한 놈 하나가 회사 분위기 확 잡치게 하네. 일하기 싫어 진 짜.암적인 존재야. [2]   조합원 2013.01.14 3338
7262 지방노동위원회에 고발한 건이 받아들여져 조치를 받게되면 어떻게 되는지요? 제 생각인데요. 비판해 주세요. [3]   교통공사직원 2013.01.13 3429
7261 인천교통공사 노동조합 홈페이지 아시는 분 좀 올려주세요. [1]   조합원 2013.01.13 2643
7260 인천교통공사노조통합 출범과 결의문을 참고로 보세요. 이렇게 출발 했답니다. 월급 시에 반납하면 되는거죠?   조합원 2013.01.13 303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7 Next ›
/ 36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